최종편집 : 2021-08-05 16:51 (목)
CO₂ 금지(Feat. 배달 서비스)
상태바
CO₂ 금지(Feat. 배달 서비스)
  • 이성주 기자
  • 승인 2021.06.30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hoto by Colby Winfield on Unsplash
ⓒPhoto by Colby Winfield on Unsplash

[프롤로그=이성주] 최근 온라인 쇼핑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사실은 도시의 교통 체증의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되고 있다. 지난 2020년 1월에 보고된 세계경제포럼의 보고서에 따르면 온라인 쇼핑을 포함한 전자상거래에 의해 2030년까지 세계 100대 도시의 배송 차량이 36% 증가할 것으로 추산된다.

또한 동 보고서에 따르면 내연기관 차량일 경우 이산화탄소(CO₂) 배출량은 32% 증가한다. 그러나 배송 차량을 모두 전기 자동차로 전환하면 배출량을 현재보다 30% 절감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경제적 비용도 25% 절감 할 수 있다.

◇ 네덜란드의 배달금지 정책

ⓒPhoto by Micheile Henderson on Unsplash
ⓒPhoto by Micheile Henderson on Unsplash

지난 4월 네덜란드 정부는 2025년까지 ‘내연기관 차량의 배달을 금지시킬 것'이라고 발표했다. 네덜란드 환경부 장관 스티엔저 벤 벨더호븐(Stientje van Veldhoven)은 "도시를 통과하는 많은 배송용 밴과 트럭을 발견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14개 도시에서 무 탄소 배출 배송을 제외한 모든 배송을 금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번 금지 조치에 따라 2030년까지 매년 100만 톤의 CO₂를 절감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절감되는 양은 헤이그·로테르담에 있는 전체 가구의 천연가스 소비에 의한 연간 CO₂ 배출량의 합계와 비슷한 수치다. 네덜란드 정부는 이런 조치를 통해 시민들의 건강하고 쾌적한 도시 생활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네덜란드 정부는 올여름까지 추가로 약 30개 도시로 이런 금지 조치를 확대할 전망이다. 이미 암스테르담과 로테르담, 위트레흐트에서는 무 탄소 배출 차량 이외의 차량 진입을 금지하는 'MILIEUZONE(환경 구역)'가 도입되었다.

이 밖에도 운송 회사가 전기 자동차 구매 및 임대 비용으로 최대 5,900달러(약 666만원) 상당의 보조금을 제공함으로써 운송 산업의 탈탄소화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전기자동차용 충전 인프라 확충을 서두르고 있다.

◇ 전 세계로 확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으로 배달 서비스가 급성장함에 따라 유럽의 다른 도시 및 국가에서도 이 같은 환경 구역의 설치가 잇따르고 있다.

독일에서는 2018년부터 주요 도시(베를린·쾰른·하노버)에 'Umweltzone(환경구역)'을 도입했고, 이탈리아는 ‘Zonas a Traffico Limitato(교통제한구역)’를 도입했다. 또 스페인의 마드리드에서는 ‘Zona de Baja Emisión(차량배기가스 규제지역)’을 도입하여 도시 중심부에서는 2006년 이전 디젤 차량과 2000년 이전 가솔린 차량의 진입을 금지했다. 영국 런던 중심부에서도 2019년 4월 8일부터 'ULEZ(Ultra Low Emission Zone, 초저공해지역)'으로 불리는 ‘초저배출존'의 적용을 시작하여 기준을 충족하지 않는 디젤차는 하루에 최대 137달러(약 15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한편, '배달의 천국'이라고 불릴 정도로 배달 서비스가 잘 발달한 국내에서도 배송 관련 차량에 대한 규제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부는 전기 화물차 보조금 지원을 통해 도입을 촉진하고자 한 바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조치는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효과가 떨어지기 때문에 내연기관차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장기적 촉진 지원책도 마련하여 국내 실정에 맞는 대책을 시행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