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5 22:13 (목)
‘스마트챌린지 솔루션 확산사업’ 대상지 선정
상태바
‘스마트챌린지 솔루션 확산사업’ 대상지 선정
  • 이민정 기자
  • 승인 2021.03.12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23개 도시 스마트시티 7개 우수 솔루션 적용...총 600억원 규모
ⓒPhoto by Leyre on Unsplash
ⓒPhoto by Leyre on Unsplash

[프롤로그=이민정] 도시 노후화, 교통혼잡, 에너지 부족, 환경오염, 범죄 등 다양한 도시 문제를 해결할 새로운 대안으로 '스마트시티(Smart City)'가 부각되기 시작했다. 이는 도시에 첨단정보통신기술(ICT)·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함으로써 각종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지속적인 경제발전과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하는 것이다.

이처럼 스마트시티는 다양한 혁신기술을 도시 인프라와 결합해 구현하고 융·복합할 수 있는 공간이다. 크게 도시인프라, ICT 인프라, 공간정보인프라, loT, 데이터공유, 알고리즘&서비스, 도시혁신 등 7가지 요소로 구분된다. 이 중에서 국내 스마트시티 서비스에 사용되는 기술의 대부분은 ICT 기술인 것으로 알려졌다. 

◇ 정부 '스마트챌린지 솔루션 확산사업' 대상지 23곳 선정

▲국내 스마트시티 추진 지자체 현황출처, ⓒ국토교통부
▲국내 스마트시티 추진 지자체 현황, ⓒ국토교통부

한편, 국내에서도 정부가 우수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확산하고 규제 없는 실증사업을 통해 스마트시티의 국민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 나섰다. 정책브리핑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일 국토교통부는 우수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전국적으로 확산·보급하기 위한 ‘스마트챌린지 솔루션 확산사업’ 대상지로 서울 구로구 등 전국 도시 23곳을 선정하고 총 600억 원 규모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스마트챌린지 솔루션 확산사업'은 효과성이 검증된 스마트시티 기술을 전국적으로 보급해 교통안전, 범죄예방, 생활편의 등 주민 생활과 밀접한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으로, 전국단위 공모를 통해 지원대상을 선정한다. 이번 결과는 앞서 1월 12일 스마트챌린지 솔루션 확산 사업을 공모한 결과로, 해당 사업에는 90여 곳의 도시가 지원해 4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번에 선정된 23곳의 도시에는 스마트폴, 스마트 버스정류장, 스마트 횡단보도, 전기안전 모니터링, 공유주차, 수요응답버스, 자율항행드론 등 총 7개의 스마트시티 솔루션이 보급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각 지자체는 교통안전 향상, 범죄예방 등 지역 내 도시문제 해결에 필요한 2~3개 솔루션을 선택해 적용하게 된다. 

◇ 스마트 횡단보도, 스마트 버스정류장 접수율 가장 높아↑...스마트시티 규제 샌드박스 제도 7건 실증사업 통과

ⓒ정책브리핑
ⓒ정책브리핑

이번 공모에서는 스마트 횡단보도가 가장 많이 접수됐다. 특히 대구 달서구는 어린이 교통사고가 많은 지역에서 무단횡단하는 어린이에게 경고 방송을 하고, 횡단보도 내 어린이를 감지하여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솔루션을 제시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스마트 버스정류장 또한 많이 응모했다. 경기 구리시 등은 도시지역의 미세먼지, 버스 매연 등 오염된 공기 정화, 버스 도착 정보 제공, 범죄 안심벨 등 이용자의 편의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서비스를 집중적으로 구현했다. 솔루션 확산사업에 선정된 기초지자체는 솔루션별 전문가 기술지원을 통해 사업계획을 구체화하고 상반기 내 사업을 착수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서 스마트시티 기술·서비스 관련 규제 애로를 해소하고 도시 내 다양한 혁신 서비스 실험을 활성화하는 '스마트시티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통해 7건의 실증사업이 제11회 국가스마트도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승인됐다.

규제샌드박스는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가 출시될 때 일정 기간 동안 기존 규제를 면제, 유예시켜주는 제도이다. 규제 샌드박스 제도 안내 및 온라인 상담 및 접수 지원은 스마트시티 누리집(http://smartcity.kaia.re.kr)에서 가능하다

이번에 승인된 스마트 실증사업 7건은 개인 간 전력거래가 가능해지는 에너지 P2P 거래 플랫폼,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노면 경고표시와 음성안내로 충돌사고를 예방하는 스마트 교통안전 시스템, 공원에서 주야간 순찰비행하며 범죄를 예방하고 CCTV가 부족한 곳에서 교통사고를 모니터링하는 자율항행드론 등이다.

각 사업들은 세종시와 부산시 일부 지역에서 실증사업을 거쳐 새로운 형태의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최임락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앞으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 서비스를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것에 주력하고, 이를 통해 솔루션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들의 성장도 기대된다” 면서 “이번에 국회에서 스마트 도시법이 개정돼 스마트시티 규제샌드박스 대상 지역이 확대되는 만큼, 기업들이 가진 창의적 아이디어를 활성화하고 보다 많은 국민들이 스마트시티 혁신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의 : 국토교통부 도시경제과 솔루션 확산(044-201-4844), 규제샌드박스(484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