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0 10:17 (수)
새로운 ‘거리두기 조정안’ 오는 16일에 발표된다
상태바
새로운 ‘거리두기 조정안’ 오는 16일에 발표된다
  • 최미우 기자
  • 승인 2021.01.12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유행 특성 반영해 단계 조정하거나 단계 유지하면서 일부 조치 조정
잠복감염·취약시설 집단발병·변이 바이러스·겨울철 4대 위험요인 존재
ⓒPixabay
ⓒPixabay

[프롤로그=최미우]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3차 대유행’의 기세가 완만한 감소세로 접어들면서 일일 신규 확진자 증가 폭도 점차 작아지고 있다. 지난달 말까지만 해도 1천 명 안팎으로 발생하던 신규 확진자 수가 최근 1주일간(1.5~11) 600명대로 줄었다가 12일 500명대까지 떨어진 상태다. 이 같은 상황에서 현행 거리두기 조치와 특별방역대책이 오는 17일부로 종료되는 만큼 후속 조치에 대해 주목이 쏠리고 있다.

◆ 오는 16일, 새로운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예정…집합금지 업종은 단계적으로 해제 검토 중

이에 정부가 이번 주말인 16일에 다음 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2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오는 토요일(16일) 정도에 새로운 거리두기 조정안을 결정해 브리핑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일정이 확실해지면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다만 헬스장 등 수도권 실내체육시설과 노래방, 학원 등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진 업종에 대해서는 일괄 영업 재개가 아닌 단계적 재개 방침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3차 유행의 확산세가 꺾인 지 이제 1주일을 넘어서는 초기 상황”이라며 “완만한 감소 추세를 최대화하는 게 중요한 시기인 만큼 집합금지 업종의 운영(금지) 해제도 단계적으로 확대되는 쪽으로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12월부터 금주 말까지 6주째 집합금지가 실시되고 있어 생업상 애로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다만 “현재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진 다중이용시설은 지난해 11월 상당수 집단감염이 발생한 즉, 방역적 위험도가 높은 시설들로 애초에 거리두기 단계를 설계할 때부터 그러한 특성을 반영해 2.5단계에서 해당 시설에 대한 집합금지가 계획됐고, 거기에 따라서 현재 시행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엄격한 방역수칙 준수를 조건으로 이들 시설의 영업이 재개된다고 해도 여전히 방역 위험을 어떻게 최소화할지가 고민스러운 부분"이라며 "해당 (업종의) 협회나 단체와 협의하고 있고 현재 질병관리청이 방역 위험도를 평가하면서 수칙을 가다듬고 있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논란이 되어온 현행 5단계 거리두기 체계의 근본적 개편 관련 질문에는 "방역이나 의료대응 체계 측면의 역량이 커졌고, 조만간 코로나19 백신 접종도 시작됨에 따라 현재 체계의 개편 필요성이 분명히 존재한다"면서도 "지금은 3차 유행의 대응을 겨우 안정화하는 초기 단계로, 거리두기 개편이 자칫 현행 거리두기 방침이나 3차 유행을 줄이기 위한 국민의 노력을 소홀히 만들 위험이 있다. 3차 유행 축소의 가속화에 초점을 두되 유행이 안정되면 거리두기 체계 개편에 착수할 것"이라고 답했다.

◆ 지역사회 ‘숨은 감염원’ 등 재확산 가능성↑…예방수칙 기본 충실히 지켜야

한편, 전문가들은 최근 신규 확진자 수의 감소세를 두고 ‘확실한 감소세’를 단정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앞서 정은경 방대본부장도 “다음 주 하루 확진자 수가 600~700명대로 예측된다”고 전망해 감염 규모가 일정 부분 다시 커질 수 있음을 내비쳤다.

이런 상황에서 방역 당국은 지역사회 잠복감염과 취약시설 집단발병, 변이 바이러스, 겨울철 등 4가지를 유행 재확산을 촉발할 수 있은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우선 전날 기준으로 최근 1주간 감염경로를 확인하지 못한 확진자 비율은 24%에 달해 여전히 '숨은 감염원'이 지역사회에 폭넓게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정 본부장은 "3차 유행의 규모를 더 큰 폭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모두의 집중과 참여가 필요하다"며 "마스크 착용, 사람 간 접촉 최소화, 의심 증상 시 검사받기 등 예방수칙의 기본을 충실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