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6 09:34 (화)
日 내년 1월 말까지 모든 외국인에 문 잠근다
상태바
日 내년 1월 말까지 모든 외국인에 문 잠근다
  • 이성주 기자
  • 승인 2020.12.27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에서 발견된 변이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확인 후 조치
ⓒ교도통신
ⓒ교도통신

[프롤로그=이성주] 일본 정부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이 기승을 부림에 따라 오는 28일부터 내년 1월 말까지 원칙적으로 모든 국가와 지역에서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일시 거부한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일본 NHK,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영국과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발견된 변이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예방적 조치로 이같은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기간 일본인이나 일본에 거주 중인 외국인이 단기 해외 출장 이후 귀국이나 재입국 시 조건부로 2주간의 자가격리를 면제하는 입국 규제 완화 특례조치도 인정하지 않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본에서는 현재까지 변이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가 26일 저녁 추가로 2명 확인되면서 총 5명이 변이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 정부는 이번 변종 바이러스 감염의 2차 전파 가능성은 낮다고 주장했지만, 추가로 확진자가 발견되면서 이미 변이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지역사회에 전파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되었다.

일본에서는 연일 신규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으며 계속해서 하루 최다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크리스마스 연휴 양일에만 확인자 수가 7,571명이나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