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8 17:11 (수)
문재인 대통령에게서 걸려 온 추석 인사 영상통화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에게서 걸려 온 추석 인사 영상통화
  • 최미우 기자
  • 승인 2020.09.30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추석 인사, 코로나19 분위기를 반영해 영상통화 형식으로 제작

[프롤로그=최미우]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전 국민에게 명절 인사 영상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번 영상 메시지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명절 모임을 최소화하는 분위기를 반영해서 국민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와 휴대전화 영상통화를 직접 하는 것처럼 느끼도록 했다. 

이날 청와대가 공개한 명절 인사 영상 메시지에서 문 대통령은 “예년만 못하더라도 내일은 오늘보다 나으리라는 마음으로 행복한 추석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의료진 등에 감사함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건강을 위해 헌신하고 계신 의료진과 방역 요원, 변함없이 명절을 지켜주고 계신 경찰, 소방대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정부는 방역에 성공하고 경제를 지켜, 어려움을 견뎌주신 국민들께 반드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정숙 여사도 “지금 어디에 계시든지 우리의 마음이 함께하고 있는 한 다음 명절에는 기쁨이 두 배가 될 것”이라면서 “한가위만큼은 몸과 마음 모두 평안하시고 하루하루 건강과 희망을 키워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추석 인사 전문 (2020-09-30/청와대)

국민 여러분,

어려운 시절에 추석을 맞았습니다.

오늘은 저희 부부가 함께 국민 한 분 한 분의 안부를 여쭙니다. 

우리는 만나야 흥이 나는 민족입니다.

좋은 일은 만나서 두 배가 되고 슬픈 일은 만나서 절반으로 나누는 민족입니다. 많은 분들이 만남을 뒤로 미루게 되었지만 평범하고 소중한 날들이 우리 곁에 꼭 돌아올 것입니다.

한껏 그리움을 간직한 만큼 서로를 아끼고 걱정하는 마음도 더 커질 것입니다. 예년만 못하더라도 내일은 오늘보다 나으리라는 마음으로 행복한 추석 보내시길 바랍니다.

 

국민 여러분,

각자의 자리에서 불편을 참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우리 모두 조금씩 일상을 되찾아가고 있습니다. 

건강을 되찾지 못하고 우리 곁을 떠난 분들이 너무 안타깝습니다.

지켜드리지 못한 분들과 유가족, 병마와 싸우고 계신 분들에게 위로의 마을을 전합니다.

이웃을 먼저 생각하는 국민 한 분 한 분, 국민 건강을 위해 헌신하고 계신 의료진과 방역 요원, 변함없이 명절을 지켜주고계신 경찰, 소방대원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국민 여러분, 이제 우리는 이웃의 안전이 나의 안전이라는 것을 확인하며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방역에 성공하고 경제를 지켜, 어려움을 견뎌주신 국민들께 반드시 보답하겠습니다. 사회안전망을 더욱 강화하고 한 사람의 꿈을 귀중히 여기며 상생 번영을 향해 가겠습니다.

고향집 마당에도 아파트 앞 주차장에도 또 우리 마음에도 보름달이 뜰 것입니다. 지금, 어디에 계시든지 우리의 마음이 함께하고 있는 한 다음 명절에는 기쁨이 두 배가 될 겁니다. 한가위만큼은 몸과 마음 모두 평안하시고 하루하루 건강과 희망을 키워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