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19 15:04 (토)
[의사 파업] 재투표 논란 속에 집단휴진 유지 확정…‘끝까지 간다’
상태바
[의사 파업] 재투표 논란 속에 집단휴진 유지 확정…‘끝까지 간다’
  • 최미우 기자
  • 승인 2020.08.31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전공의협의회, 전공의들의 1차 부결된 투표 결과 뒤집으며 무기한 파업 강행
전공의 무기한 파업 강행 의사에 보건복지부 강한 유감 표명
ⓒPhoto by Luis Melendez on Unsplash
ⓒPhoto by Luis Melendez on Unsplash

[프롤로그=최미우] 전공의들이 의대 정원 증대 및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의 의료 정책에 반발하며 진행 중인 파업을 무기한 강행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이번 결정은 지난 28일 정부와 국회로부터 의대 정원 확대 등의 정책을 의협과 대전협 등이 포함된 국회 내 협의기구를 설치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원점에서 재논의”한다는 약속을 받았음에도 불구한 결정이어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는 30일 공지를 통해 ‘모든 전공의는 대전협 비대위 지침에 따라 단체행동을 지속한다’는 회의 결과를 알렸다. 앞서 대전협은 29일 오후 10시부터 30일 오전까지 밤샘 회의를 이어간 끝에 집단 휴진 지속 여부를 표결했다.

대전협 비대위 회의에서 진행된 첫 투표에서 의결권을 행사한 193명 중 96명이 파업 지속을 49명이 파업 중단을 선택하고 48명이 기권표를 행사하면서 과반수를 채우지 못해 부결됐으나, 재투표를 거쳐 무기한 집단 휴진이 결정됐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1차 투표에서 파업 지속 추진이 부결된 투표 결과를 뒤집기까지 하면서 집단휴진을 계속 강행하겠다는 전공의 단체의 결정을 이해하기 어렵다”며 이날 대전협의 투표 결과 발표 직후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한편, 정부가 무기한 집단휴진에 나선 전공의 등을 대상으로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가운데 비수도권 지역의 병원 응급실과 중증환자실 10곳에 대한 추가 현장 조사에 나설 계획을 발표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오늘부터 비수도권 수련병원의 응급실·중환자실 10곳에 대해 3차 현장 조사를 하고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 정부와 의협 간 강대강 대립이 한층 더 심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