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4 09:12 (토)
도쿄올림픽 추가비용부담을 둘러싼 IOC와 일본의 힘겨루기
상태바
도쿄올림픽 추가비용부담을 둘러싼 IOC와 일본의 힘겨루기
  • 이민정 기자
  • 승인 2020.04.22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C공식 사이트 Q&A, 아베 총리가 추가 경비 부담하기로 언급이 발단
日코로나19로 경제활동 최악의 상황
ⓒImage by Viktar Masalovich from Pixabay
ⓒImage by Viktar Masalovich from Pixabay

[프롤로그=이민정]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는 지난 20일 공식 사이트를 통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으로 도쿄올림픽의 1년 연기에 따른 추가비용에 관해 일본 아베신조 총리의 이름을 인용하여 일본 측이 비용 부담에 동의했다는 의견을 발표했다.

이에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일본정부를 포함한 일본 측이 맹렬하게 반발하여 조직위원회는 해당 부분의 삭제를 IOC에 신청하여 즉시 해당 사이트의 내용이 변경되었다. 약 3천억~6천억엔에 달하는 것으로 보이는 거액의 추가비용을 둘러싼 밀당이 당분간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 IOC공식 사이트 Q&A, 아베 총리가 추가 경비 부담하기로 언급이 발단...일본 측 맹 반발

22일 일본 스포츠 호치 보도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돈을 둘러싼 발단은 IOC의 공식 사이트라고 전했다. 20일 갱신된 ‘도쿄올림픽에 관한 자주 있는 질문’이라는 합계 31개의 Q&A 가운데 ‘대회 연기에 드는 추가경비’였다. 3천억엔에서 6천억엔에 달하는 추가비용에 관하여 IOC는 ‘현행의 계약조건에 따라 아베 신조 총리가 계속하여 일본이 부담하는 것에 동의했다’고 발표한 것이다. 이 문장이 일본 내에서 큰 파문을 불러 일으켰다.

앞서 16일 IOC와 조직위원회, 양쪽의 간부회의가 이뤄지며 비용에 관해서도 가능한 한 절약하는 방침을 정해 ‘양쪽의 공통 과제로서 향후 논의할 것’이라는 합의가 이뤄졌음에도 IOC 측에서 이러한 발표가 난 것에 대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스가 요시히데 내각관방장관은 21일 오전 회견에서 IOC와 비용에 대해 합의한 적이 없다며 사실을 부정했다. 이어 스가 장관은 ‘조직위원회가 연기발표 전에 이미 공표한 대회 경비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조직위원회, 도쿄도, 일본정부에서 부담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직위원회의 삭제 요청에 따라 IOC는 21일 즉시 공식 사이트의 해당 부분을 수정했다. 아베 총리의 이름을 삭제한 위에 ‘향후 연기에 따른 각 영향을 평가하여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하며 거의 하루만에 의견을 변경했다.

■ 日코로나19로 경제활동 최악의 상황...지불 여유 없어

이러한 상황이 벌어진 배경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일본 경제 상황이 있다. 원래 올림픽 개최경비총액은 무려 1조 3500억엔에 달하는데, 그 가운데 IOC의 부담금은 6% 정도에 불과한 850억엔 정도에 불과하며 그 밖에 재정적 의무도 없다. 즉, 나머지 비용은 개최국인 일본이 부담해야 하는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일본 경제활동이 최악의 상황에 놓여진 가운데 조직위원회, 도쿄도, 일본 정부가 올림픽 연기로 인해 추가 발생하는 '비용’을 지불할 여유가 없어졌다. 일본 입장에서는 IOC가 연기로 인해 추가 발생하는 비용의 일정 부분을 부담해주기를 희망하는 것은 당연하다. IOC가 비용의 일정부분을 부담하는 것에 대해서 나몰라라 하면서 일본의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