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5 17:35 (일)
[생활꿀팁] 교통비 알뜰하게 절약하자…매달 최대 30% 할인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 확대
상태바
[생활꿀팁] 교통비 알뜰하게 절약하자…매달 최대 30% 할인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 확대
  • 최미우 기자
  • 승인 2020.03.06 2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 기존 43개 지역→전국 101개 시·군·구로 확대 시행
신한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3개 카드사와 협업
출처-광역알뜰교통카드 공식홈페이지
출처-광역알뜰교통카드 공식홈페이지

[프롤로그=최미우]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로 대중교통 요금을 최대 30% 할인해주는 제도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2019년 일부 지역에서 시범사업을 걸쳐 올해 2020년 1월부터 대상지역을 전국화하여 본격적으로 확대 시행되고 있다.

출처-광역알뜰교통카드 공식홈페이지
출처-광역알뜰교통카드 공식홈페이지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 이용시 도보 또는 자전거 이용으로 이동한 거리에 비례해 최대 20%의 마일리지를 지급하고 카드사가 약 10%의 추가할인을 제공하는 개념의 교통카드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대중교통 수송분담률이 높은 수도권과 광역시 전역 등 대부분의 대도시권역이 대상지역에 포함되었다. 참여 지자체의 주민(주민등록기준)이라면 누구나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신청 가능하며 교통비 절감 혜택을 받아볼 수 있다.

사업 본격 시행에 따라 먼저 후불제를 도입해 사전충전의 번거로움을 줄였다. 협업 카드사는 기존 신한, 우리카드 2개사에서 하나카드를 추가로 선정하여 체크·신용카드로 발급받을 수 있다. 카드사는 10~20%의 대중교통비 할인혜택을 비롯해 편의점‧카페‧병원 등의 생활비 할인혜택을 제공하며 이용자는 각자의 소비 행태를 고려해 유리한 카드를 선택 가능하다.

마일리지 적립의 경우, 광역알뜰교통카드 앱을 통해서 이루어지며 800m 이동시 250~450원을 적립할 수 있다. 그동안은 이동거리 800m당 250원을 지급했지만 앞으로는 대중교통비 지출액에 따라 차등 지급할 예정이다. 교통비 부담이 높은 광역 이용객들이 교통비 절감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또한, 3월 9일부터는 저소득층 청년의 경우 대중교통비 지출액에 따라 100~200원의 마일리지를 추가로 지급할 방침이다. 대상자는 월 최대 2만8600원까지 마일리지 적립이 가능하다. 장거리 교통비가 부담인 저소득층 청년의 체감 효과가 클 것으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기대했다.

출처-광역알뜰교통카드 공식홈페이지
출처-광역알뜰교통카드 공식홈페이지

앱은 사용 카드사와 연계해 ‘출발-승차’간, ‘하차-도착’간의 시간 정보를 제공받아 도보 또는 자전거 를 이용한 거리를 측정한다. 이때 하차태그를 하지 않을 경우,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마일리지를 빠르게 쌓는 팁도 있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날에는 마일리지를 2배로 적립 가능하다. 단, 마일리지 앱을 이용하지 않을 때는 마일리지를 받을 수 없고 월 15회 이상 대중교통을 이용할 시에만 마일리지가 지급된다는 조건이 있다.

그동안 국비로 진행하던 광역알뜰교통카드사업은 올해부터 재원의 절반을 지방비로 충당한다. 국비 29억원과 지방비 29억원 등 총 58억원가량의 마일리지 예산을 책정했다. 예산 규모를 감안하면 7만~10만명이 혜택을 볼 수 있다는 게 대광위의 설명이다. 대광위 관계자는 “앞으로 규모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예정” 라며 “올해부턴 지자체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수적”라고 강조했다.

대광위는 앞으로 대중교통 수송분담률이 높은 대도시권역과 주요 도시 지자체와 협력해 대상 지역을 넓혀갈 예정이다. 보험사나 영화관, 커피숍 등 민간기업과 협업을 통해 마일리지 혜택으로 교통비 절감 외 누릴 수 있는 추가 혜택들도 확대할 예정이다. 지자체 차원에선 추가 마일리지 지급 이벤트도 추진한다.

지난해 시범사업에서 이용자들의 교통비 절감액은 월 평균 1만2246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20대(58%)와 30대(24%) 등 젊은 층이 적극적으로 광역교통알뜰카드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의 참여비율이 74%로 26%인 남성보다 높았다.

국토부 대광위 광역교통요금 장구중 과장은 “교통비 부담을 경감하면서 대중교통을 활성화 할 수 있는 정책 수단”이라며 “사업이 본격 시행되는 만큼 정책 효과 체감이 가능하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