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4 11:18 (월)
터치포굿 플라스틱 재활용 브랜드 ‘리플라’, 크라우드 펀딩 3일 만에 200% 달성
상태바
터치포굿 플라스틱 재활용 브랜드 ‘리플라’, 크라우드 펀딩 3일 만에 200% 달성
  • 최미우 기자
  • 승인 2021.06.08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라우드펀딩으로 플라스틱 업사이클 시리즈 ‘리플라(RE:PLA)’ 선보여
ⓒ터치포굿
ⓒ터치포굿

[프롤로그=최미우] 업사이클 전문 기업 터치포굿은 플라스틱 재활용 제품 브랜드 ‘리플라(RE:PLA)’로 개발한 호루라기·마스크 훅·클립 등이 크라우드 펀딩 3일 만에 목표액의 200%를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리플라는 터치포굿이 버려지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재활용해 만든 제품 시리즈로, 실생활에 유용한 △마스크 훅(걸이), △종이 클립, △뚜벤커터, △호루라기 4가지로 구성됐다. 터치포굿 박미현 대표는 리플라의 장점에 대해 “활용도가 높고 무엇보다 버려지는 플라스틱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크라우드 펀딩 주제는 ‘소소한 플라스틱’이다. 생활 속 물건들 가운데 굳이 새 플라스틱으로 된 물건을 살 필요없이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대체할 수 있는 제품들을 개발했다. 소셜 미디어에서 시민들 의견과 참여를 통해서 네 가지 소소한 플라스틱 제품을 선별·제작했다.

리플라 클립은 기존 클립과 목적과 사용성이 다르다. 스테이플러 심이 버려지는 것을 막고, 대체하자는 시민들 의견을 참고해서 끼기만 하면 빠지지 않는 특수 구조이며 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터치포굿
ⓒ터치포굿

호루라기인 휘슬업은 높고 명쾌한 소리가 특징이며, 열쇠고리나 가방에 액세서리나 비상용으로 부착해서 쓸 수 있다. 입으로 불어도 무해한 소재로, 어린이 제품 적합 검사를 마친 재료로 만들었다.

페트병 뚜껑 부분에 있는 링을 제거하는 뚜벤커터는 페트병 뚜껑을 수집해서 만들었다. 분리수거 시 매우 유용하게 쓸 수 있다. 이외에도 자석이 달려 있는 마스크 훅 등 실생활에 편하게 쓸 수 있는 ‘새활용’ 제품으로 선보였다.

터치포굿은 ‘버려지는 자원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을 바꾸겠다’는 목표로 재활용이 어려운 플라스틱을 재활용하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 실용적인 제품을 개발하고 해당 제품 소재를 폐플라스틱 써서 버려지는 플라스틱을 줄이는 게 목표다.

터치포굿은 리플라 연구소를 설립해 플라스틱 재사용법을 연구하고 있으며, 연구소는 터치프리키 등 다양한 제품 등을 출시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터치포굿은 이번 4종 제품을 중심으로 더 다양한 실생활 제품을 플라스틱으로 재활용해 만들 예정이다. 이번 크라우드 펀딩은 텀블벅에서 7월 초까지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