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4 11:18 (월)
지역주도의 2050 탄소중립
상태바
지역주도의 2050 탄소중립
  • 이소야 기자
  • 승인 2021.05.28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

[프롤로그=이소야] 최근 있었던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기후변화에 관한 의제가 나왔을 정도로 더는 늦출 수 없는 것이 바로 ’탄소중립’이다. 파리협약의 준수를 위해서 시작된 탄소중립의 실천을 위해 전 세계가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이달 말(5월 30~31일)로 예정된 '2021 P4G 서울 정상회의*'를 앞두고, 사전행사로 지난 24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지방정부 탄소중립 특별세션’이 열렸다. 해당 세션에서는 전국 지자체들이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지역 탄소중립의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해당 행사는 환경부와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가 공동으로 개최했다. 
*2021 P4G(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Global Goals) 서울 정상회의 : 기후변화에 관한 파리협정 이행이 시작되는 2021년에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최초의 환경 분야 정상회의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는 지방정부의 온실가스 감축 사업 발굴 및 이행 분위기 확산을 위한 협력적 관계를 구축하고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등 자발적 탄소중립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7월 만들어진 지방정부 협의체이다.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는 전 세계 지방정부의 탄소중립 선언* 등 기후행동 강화 추세에 따라, 국내 지자체의 기후행동 의지를 결집하여 상향식 탄소중립 노력을 확산하기 위해 발족했다.
*120개 국가, 449개 도시, 995개 기업 등 2050 탄소중립 선언

올해 3월부터 탄소중립 달성에 의지가 있는 지자체를 모집한 결과, 17개 광역지자체 전체와 기초지자체 63개가 뜻을 모았다.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는 지난해 7월 환경부와의 업무 협약을 맺고 ▲2050년까지 탄소중립 실현, ▲기후 위기로부터 안전하고 행복한 삶 추구, ▲탄소중립 사업발굴 및 지원, ▲지자체 간 소통 및 공동협력, ▲선도적인 기후 행동 실천·확산 등 기후 위기 극복 및 탄소중립 달성으로 지속가능한 사회로 전환한다는 공동 의지를 천명했다. 

탄소중립에는 우리 사회의 전반을 바꾸는 노력이 필요하다. 그 변화의 과정에서 지역 특성에 맞는 탄소중립 실천방안을 찾고 이런 실천이 새로운 성장동력이 되어 지역의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지자체들도 이러한 것을 인지하고 여러 가지 실천방안을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