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4 11:18 (월)
한·미 ‘백신 파트너십’ 체결
상태바
한·미 ‘백신 파트너십’ 체결
  • 최미우 기자
  • 승인 2021.05.24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모더나 백신 위탁생산 계약, 연구 협력 MOU 등 4건 체결
정부 "미국 기술과 한국 생산능력 결합해 백신 대량 생산기지 구축 의미”
ⓒ연합뉴스
ⓒ연합뉴스

[프롤로그=최미우] 문재인 대통령이 21~2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했다. 

지난 22일 로이터, CNN 등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한-미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의 생산과 공급을 협력하는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양국 정부가 합의한 ‘백신 파트너십’의 핵심은 미국의 백신 기술과 한국의 생산능력을 결합해 전 세계에 코로나19 백신 공급량을 크게 늘리는 동시에 향후 보건 위기에도 한국의 대규모 백신 생산능력을 이용한다는 것이 골자다. 

여러 협력 방안 가운데 글로벌 1위 바이오의약품 위탁 생산업체인 한국 삼성바이오로직스와 미국 모더나사가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3분기부터 모더나의 백신 원액을 인체에 투여할 수 있는 최종 형태로 만드는 '완제(병입) 충전'에 들어간다. 이 공정을 통해 생산되는 수억 회분의 백신은 미국 외 지역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이번 합의로 우리나라는 아스트라제네카(AZ)·노바백스·스푸트니크 V에 이어 모더나 백신까지 총 4종의 백신을 생산하게 됐다. 또 향후 신종 감염병 대응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mRNA(리보핵산) 기술 확보의 길도 열렸다. 

mRNA는 화이자·모더나가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면서 사용한 플랫폼으로, 기술 난이도가 높은 의료기술이다. 바이러스의 항원 유전자를 mRNA 형태로 주입해 체내에서 항원 단백질을 생성함으로써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예방 효과가 90% 이상인 데다 신속한 개발이 가능해 차세대 백신으로 대두되고 있다.

이 같은 한국과 미국 간 백신 파트너십의 구축 합의로 장차 ‘글로벌 백신 허브’로 발돋움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오는 가운데 국내 코로나19 예방 접종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밖에도 문 대통령은 미국과의 첫 정상회담에서 대화·외교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과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구축, 반도체·배터리 등 신산업 분야 공급망 강화 등에 합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