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4 11:18 (월)
잠들지 못하는 밤, 달빛과 함께
상태바
잠들지 못하는 밤, 달빛과 함께
  • 최미우 기자
  • 승인 2021.05.07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월광욕(月光浴) 효과
ⓒPhoto by Gabriel Tovar on Unsplash
ⓒPhoto by Gabriel Tovar on Unsplash

[프롤로그=최미우] 지난달 27일, 올해 뜨는 달 중에서 가장 큰 ‘슈퍼문’이 밤하늘에 떴다. 슈퍼문은 보름달이 뜨는 날 중에서도 지구와 가장 가까운 거리에 달이 위치한 날이다. 우리나라에서는 4월, 5월, 10월, 11월, 12월 총 다섯 차례에 걸쳐 슈퍼문을 관측할 수 있다. 

일찍 침대에 들어가 봤지만 좀처럼 잠들지 못하는 밤, 불안한 일상 속에서 잠시나마 괴로운 일들을 떨쳐내고 싶은 밤을 보낸 적이 분명 있을 것이다. 그럴 때 오히려 베란다 발코니나 창문을 열고 달빛을 받으면서 조금 긴장을 푸는 시간을 보내보는 것은 어떨까. 이에 대한 ‘월광욕’ 효과와 생활 방법에 대해 아래와 같이 소개한다. 

◇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월광욕(月光浴) 효과

일광욕에 비해 ‘월광욕’은 다소 생소하게 들릴 수 있지만 월광욕은 일광욕 못지않게 장점이 가득하다. 특히 달은 태양의 빛을 반사하기 때문에 한낮의 태양에 비해 부드러운 빛으로 다가온다. 

◎ 마음속 잡음을 없애준다

달빛 속은 적당한 어둠과 고요로 감싸여 있다. 바쁜 일상 속에서 좀처럼 확보할 수 없는 아늑한 시간은 낮에 겪은 복잡한 마음과 머릿속의 일들을 정리하는 시간으로 제격이다. 

일상에서 의식해서 밤하늘을 올려다보거나 바라볼 기회는 그다지 많지 않을 것이다. 조용한 밤하늘을 바라보며 찾아낸 아름다운 풍경은 오감을 자극하고 기분을 상쾌하게 해 줄 것이다.

◎ 감정의 균형을 잡아주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이끈다

달빛을 보고 있으면 마음이 차분해지고 부정적인 감정과 거리를 둘 수 있다. 달빛은 햇빛과 마찬가지로 ‘행복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뇌내 호르몬인 ‘세로토닌’의 분비를 촉진한다. 의욕을 불러일으키고 긍정적인 감정으로 이끌어 준다.

고민거리나 불안한 일이 있으면 눈앞이 깜깜해지기 십상이다. 그럴 땐 밤하늘이나 그 앞에 펼쳐진 우주를 생각하는 넓은 시야로 보면, 자신의 고민거리가 의외로 작은 것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기분이 가벼워질 수 있다. 

◎ 그 밖에 세로토닌이 분비됨으로써 기대할 수 있는 효과

세로토닌은 자율신경의 균형을 제어하는 작용이 있다. 분비가 늘어남으로써 우울한 생리통이나 PMS 등의 고통을 완화할 수 있다. 또 혈액순환과 신진대사를 촉진시켜 피부와 머리카락 등 건강해지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자연스러운 수면에 들 수 있다

달빛을 받으면 ‘멜라토닌’이라는 수면 호르몬의 분비도 촉진된다. 멜라토닌에는 수면 리듬을 조정하는 작용이 있으며, 몸을 이완 상태로 전환해 스트레스가 많은 날에 자연스러운 수면을 유도한다. 

◇ 달빛 아래에서 보내는 방법

달빛 아래에서 조용하고 차분한 시간을 즐겨보자. 달빛을 받으면서 풍부한 감정을 느낄 방법을 소개한다.

◎ 따뜻한 음료를 마시면서 경치를 바라본다

허브티 등 따뜻한 음료를 마시면서 멍하니 베란다나 창문 밖 밤의 풍경을 즐겨보자. 도시의 소음을 뒤로 조용한 밤하늘을 바라보면서 편안하게 보내보자. 

◎ 심호흡하면서 스트레칭을 한다

밤공기는 낮보다 조금 서늘하고 맑다. 충분히 심호흡을 통해 공기를 들이마시고 내뱉으면서 마음을 정리해보자. 심호흡에 맞춰 기지개를 켜보거나 스트레칭을 하면 마음도 상쾌해질 수 있다.

◎ 셀프 마사지를 한다

침착하게 자신의 몸과 마주할 수 있는 조용한 시간에는 손가락이나 발의 셀프 마사지도 추천한다. 마음에 드는 향의 마사지 오일로 기분 좋게 평소의 피로를 말끔히 씻어 보자.

◎ 달빛 속에서 산책한다

세상이 깊게 잠든 밤은 사람도 없어 조용하고 여유롭게 흘러가는 깊이 있는 시간을 느낄 수 있다. 평소 경치도 어두워진 후에 걷다 보면 조금 달라 보일 수 있다. 단, 밤길을 걸을 땐 충분히 조심해야 한다. 

◎ 달과 별의 이름을 외워본다

자신에게 여유가 없으면 좀처럼 일상에서 밤하늘을 바라볼 기회가 적을 것이다. 모처럼의 기회에, 밤하늘과 별에 대해 알다 보면 새로운 발견이 있을지도 모른다.

◎ 양초 불빛에서 독서를 한다

조용하고 차분한 밤에는 양초 불빛에서 독서를 하는 것을 추천한다. 흔들리는 양초 불빛을 가만히 바라보면서 따뜻한 음료를 마시는 시간을 보내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